코타키나발루는 다른 여행지에 비교했을 때 특별히 매력적인 관광지가 많이 없었다. 관광보다는 섬이나 리조트에서의 휴양 목적으로 여행을 떠나는 사람들이 많은 곳 같다. 블로그에서 '코타키나발루 여행' 혹은 '코타키나발루 자유여행'을 검색했을 때 나오는 관광지 중에 가고 싶었던 곳은 두 군데. 블루 모스크와 핑크 모스크. 건축 양식에 대해 관심이 있었다기 보다는 사진 찍기 좋은 장소! 

 사피섬 + 마무틱섬 섬투어 다녀오고 나서 갑자기 날씨가 더 좋아져서 이대로 숙소에서 쉬기는 아쉽다는 결론이 나서 숙소 가서 씻고 급하게 옷 갈아입고 블루모스크로 고고!





 섬투어 하고난 뒤라 몸이 좀 피곤하긴 했지만 블루모스크에 도착한 순간, 피로함은 싹 사라졌다. 따로 필터를 쓰지 않아도 파란 하늘이 어찌나 예쁘던지 카메라로도 폰으로도 한참 동안 사진을 찍었다. 

 사실 코타키나발루 블루모스크는 원래 '사바 주립 모스크'(시립 모스크) 이다. 파란색이 들어가서 사람들이 블루모스크라고 부르는 듯.  1977년에 완공된 이슬람 사원으로, 사바 주에서 가장 큰 이슬람 사원으로 꼽힌다고 한다. 하얀 건물과 푸른색, 황금색 돔이 어우러진 이 사원은 현대와 고대 이슬람 건축양식을 접목시킨 외관이 인상적이라 인기가 많다고 한다. 예배시간을 제외하고는 일반인도 내부 관람을 할 수 있으나 허가가 필요하고, 반바지, 민소매 티 등 노출이 심한 옷을 착용했을 경우 입장이 불가능하다. 

주소는 Sabah State MosqueJalan Tuanku Abdul RahmanKota Kinabalu

 같이 여행 간 언니랑 나는 굳이 사원 안에 들어가고 싶지는 않아서 사원 주변을 한 바퀴 돌면서 구경하고 사진 찍고 그랬다. 미리 사바 주립 모스크에 대해 많이 공부하고 갔다면 의미가 있겠지만 그렇지 않을 경우에는 과감히 패스해도 좋을 것 같다는.





 블루모스크 사원 주변을 돌면서 구경도 하고 사진도 찍고 그랬다. 사원 건물 자체에도 파란색이 들어가 있어서 파란 하늘과 같이 있으니 사진을 어떻게 찍어도 잘 나왔다. 인생샷 건질 수 있는 장소로 추천! 

 1시간 정도 구경하고 사진찍고 놀다가 해질 무렵 탄중아루 리조트로 택시타고 돌아갔는데 차가 차가 어찌나 막히던지. 퇴근 시간이랑 겹쳐서 그랬나봅니다. 

 

  • BlogIcon 슬_ 2018.05.11 18:37 신고

    와 여기 정말 시원하고 예뻐요~ 지붕이 파래서 지중해 느낌도 나는 것 같구ㅎㅎㅎ

    • BlogIcon ღ 윤슬 2018.05.14 16:14 신고

      맞아요!
      약간 지중해 간 기분 비슷하게 만끽했어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