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전 무더웠던 여름, 처음 방문했던 부산 카페 에프엠커피스트리트.

그당시 인스타그램에서 게시물이 엄청 많이 올라와서 되게 궁금한 곳이었다. 주차가 불편해서 잘 안 갔던 서면 전포동에 위치한 카페라 가봐야지 가봐야지 생각만 하다가 방문하게 되었다. 아예 전포동 맛집과 전포동 카페 방문이 목적이라 아침 일찍부터 기차타고 부산으로 가서 지하철 타고 서면 도착. 무더웠던 여름이라 조금만 걸어도 땀이 뻘뻘 흘렀다. 그 때 딱 마주하게 됐던 FM COFFEE STREET



부산 카페 에프엠커피스트리트의 단촐한 메뉴. 이게 다야? 싶을 정도로 메뉴 종류가 적었다. 지금은 투모로우 로제 , 투모로우 딸기, 피오나(말차+콜드브루커피) 등 메뉴가 다양해졌다고 들었다. 두번 째 방문했을 때도 투모로우를 마셨는데 다음에 방문하게 되면 꼭 신메뉴를 마셔보고 싶다. (라고 쓰고 투모로우를 또 마실지도...)


 

FM COFFEE STREET 은 일반 카페와는 다르다. 앉아서 마실 수 있는 공간이 있지만 매우 협소하기에 거의 대부분이 테이크아웃 해가는 손님이다. 한창 인기 있을 때 방문해서 그런지 투모로우 커피 여러 잔을 한번에 제조하는 진풍경을 보게 되었다. 콜드브루커피를 먼저 쫙 깔아놓고 위에 크림을 올린다.



당시 응답하라 1988의 인기에 힘입어 비엔나커피가 엄청 유행했었는데, 투모로우 커피도 딱 비엔나커피라고 생각하면 된다. 여러 카페마다 유행했던 비엔나커피와 도대체 뭐가 다르길래 이렇게 인기 있을까 궁금해하며 드디어 나도, 마셔보았다 투모로우 커피.


 

 

 마시는 방법을 아냐고 하시며 친절하게 먹는 방법을 설명해주셨다. 크림과 커피를 섞지 말고 한 번에 마시라고 하셨다. 시간이 지나면 크림이 아래로 내려오니 그때 먹어봐도 좋다고.



 한 모금 마시고 밀려오는 감동. 이해가 되었다 왜 그렇게 부산 카페 에프엠스트릿이 인기가 많은지. 이제껏 마셔봤던 비엔나커피는 맛이 있어도 위에 올라간 크림이 무거운 느낌이라 크림이 먼저 나오고 한참을 마셔야 아래에 있는 커피를 마실 수 있었는데, 여기는 크림이 조금 가벼운 느낌이라 한 모금 크게 마시면 크림이랑 커피가 동시에 조화롭게 나온다. 진짜 맛있었다. 더운 여름에 땀 흘리며 찾아가 마셔서 그런 탓도 있지만 정말 맛있게 마셨다. 그리고 커피가 너무 빨리 사라져서 슬펐다. 또 마시고 싶어.....


 조만간 서면 전포카페거리를 간다면 꼭! 에프엠커피스트릿에 들러서 투모로우랑 신메뉴를 마셔봐야겠다!


아! 요즘은 1호점에 이어 2호점도 생겼다고 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 부산진구 전포동 667-22 | 에프엠커피스트릿 2호점
도움말 Daum 지도



 봄에는 벚꽃이, 가을에는 단풍과 은행이 아름다운 도시라 사진을 찍으러 자주 갔던 곳, 경주. 

 늘 아름다운 계절에만 찾았던 경주를, 꽃도 단풍도 없는 삭막한 계절에 가 보았다. 목적지는 경주 카페 오슬로. 사실 이곳은 대중교통으로 오기에는 불편할 것 같다. 네비에서 알려주는 길을 따라가다보면 시골길과 작은 마을을 만날 수 있는데, 그곳에 오슬로가 있다. 


후지 미러리스 xt-20 클래식크롬




 흡사 식물원에 온 것 같은 기분이다. 그리고 따사로운 햇빛이 좋다. 경주 카페 오슬로의 가장 큰 장점은 채광이라고 생각한다. 두 벽면이 커다란 통유리로 되어 있어서 햇살 좋은 날에 가면 볕이 너무 좋다. 나는 삭막한 겨울에 찾아서 그 매력을 느끼지 못했지만 푸릇푸릇 새싹이 돋아나기 시작하는 봄, 푸르름이 짙어지는 여름에 방문하면 싱그러움을 제대로 느낄 수 있을 것 같다. 




메뉴는 사실 큰 임팩트가 없었다. 하지만 맛이 없지도 않았다. 요즘 인스타에서 유명한 핫한 카페에 가보면 인테리어는 정말 예쁜데 반해 음료나 커피는 정말 맛이 없는 경우가 많이 있었다. 그래서 '한 번 가봤으면 됐지 뭐.' 하고 발걸음을 돌리곤 했지. 


 그치만 경주 카페 오슬로는 그 정도는 아니었다. 공간이 주는 매력을 느끼기 위해 다시 카페를 찾게될 때, 적어도 음료나 커피가 방해가 되지는 않을 것 같다. 내가 시킨 카페라떼도 지인이 시킨 아메리카노도, 그리고 당근케이크도 무난했다. 경주 황리단길 낭만식당에서 점심을 먹고 바로 갔었는데, 어쩌면 배가 부르지 않았다면 더 맛있게 먹었을 것 같다.




 경주 카페 오슬로는 내게 좋은 기억으로 남아 있다. 초록초록함을 보러, 혹은 가을 단풍을 느끼러 다시 가보고 싶다는 생각이 드는 곳이다. 그 이유를 곰곰히 곱씹어보니 채광을 좋게 했던 통유리도, 맑았던 날씨도 있지만 방문했을 당시에 사람이 많이 없었던 것도 한 가지 이유인 것 같다. 아무리 예쁜 카페일지라도 사람이 너무 많아 바글바글하면 혼이 쏙 빠지고 허겁지겁 카페를 빠져나오게 된다. 요즘 우리가 찾는 카페는 '커피'를 마시러 가는 것 뿐만 아니라 공간과 분위기를 공유하기 위함이니. 

 카페 규모를 생각하면 손님이 더 많아야 할 것 같은데, 이 공간을 찾은 사람들이 공간의 매력을 충분히 느끼기 위해 너무 유명해지지는 않았으면 좋겠다. 

                                                    

                         

지도 크게 보기
2018.3.20 | 지도 크게 보기 ©  NAVER Corp.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북 경주시 인왕동 117-2 | 오슬로
도움말 Daum 지도

 

처음에는 나도 아무 생각없이

내노라하는 유명인사들 -  이런 식으로 썼는데

내노라하는 내로라하는 중에

'내로라하는' 이 맞는 표현이다.

 

내로라하다 (사전적 정의)

: 어떤 분야를 대표할 만하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헷갈리는 맞춤법:: 내노라하는 vs 내로라하는  (0) 2015.04.12
헷갈리는 맞춤법:: 왠지 vs 웬지  (0) 2015.03.06

 

헷갈리는 맞춤법:: 왠지 vs 웬지

 

 

친구들과 카톡을 하다보면 의외로 이 단어를 틀리게 적는 친구들이 많았다.

그만큼 헷갈리는 맞춤법 중 한 가지가 아닐까 싶다.

왠지 와 웬지 중  왠지 가 맞는 말이다.

 

왠지는 왜+인지 의 준말로

왜 그런지 모르게, 또는 뚜렷한 이유도 없이 라는 뜻.

 

왠지랑 웬지

이제는 헷갈리지 말고 씁시다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헷갈리는 맞춤법:: 내노라하는 vs 내로라하는  (0) 2015.04.12
헷갈리는 맞춤법:: 왠지 vs 웬지  (0) 2015.03.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