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08.11 ~ 08. 16  4박 6일 베트남 여행

호치민 - 무이네 - 달랏

 

 

2017년 여름 다녀온 베트남 여행기, 시작!

지난 1년 동안 나는 베트남 여행을 3번이나 다녀왔다. 처음 갔던 다낭 호이안 여행이 좋았긴 했지만 1년 동안 3번이나 갈 만큼 베트남에 빠졌던 건 아닌데 어쩌다보니 여러 번 가게 되었다. 그 중에서 우선, 여름에 방문했던 호치민 - 무이네 - 달랏 여행기를 적어보고자 한다. 여름 휴가를 늦게 결정하다보니 김해출발 비행기보다 인천출발 비행기가 꽤 많이 저렴해서 인천공항에서 출발했다.

 티웨이항공은 저가항공이다보니 기본으로 주는 기내식은 없고 개별적으로 돈을 지불하고 신청해야한다. 무료 수화물은 15kg. (이코노미 기준) 5시간의 비행을 마치고 호치민 공항에 도착해서 우선 100달러만 환전한 후, 유심 사고 택시 타러 공항 3층으로 갔다. 3층에서 버거킹이 있는 우측으로 가서 VINASUN 택시를 탔다. 비나선이 적힌 청록색 옷을 입은 사람이 안내해주는 대로 탑승! 호치민 공항 택시 바가지가 심한데 그나마 비나선이랑 마일린 택시가 괜찮다고 들어서 웬만하면 비나선이나 마일린 택시만 골라서 탔다.

 

 

공항에서 란란호텔2까지 택시비는 135,000동(약 7천원)이 나왔다. 룸컨디션은 대략 이 정도 느낌. 따뜻한 물도 잘 나오고 에어컨도 잘 틀어지고 방이 그렇게 습하지도 않았다. 호치민에 밤에 도착하는 비행기라 잠만 잘 생각으로 숙소에 많은 돈을 들이진 않았다. 하루 숙박비 5만원. 베트남 여행에서는 숙소에 큰 돈을 들이지 않아도 되어서 전체적인 여행 경비가 부담이 없다.

 

 

 

전날 호치민으로 오는 밤비행기에서 한숨도 못 자서 엄청 피곤했기에 쿨쿨 잘 잤다. 아침에 일어나서 먹으러 간 란란호텔2의 조식. 호텔 규모에 비해 조식 메뉴는 종류가 꽤 많은 편이었지만 딱히 먹을 건 없었다. 쌀국수 주문해서 받아와봤는데 그닥...도착한 날 밤에 먹었던 호치민 맛집 포퀸 쌀국수가 맛있었기에 성에 안 찼다. 그래도 5만원짜리 가성비 호텔로는 만족했던 호치민 란란호텔2. 호치민에 밤비행기로 도착해서 잠만 잘 곳을 찾는 분들께 추천 :-)

 

 

 무더웠던 여름의 끝자락, 외할머니 엄마 이모와 함께했던 제주 여행 중 들렀던 제주 종달리 카페 병과점 미남미녀.

 

 

 살랑살랑(이라기에는 셌지 아마?) 불어오는 바람에 흩날리던 레이스천이 포근한 분위기를 만들어줬던 구좌읍 카페 병과점 미남미녀.

 

 

 카페 이름처럼 미남미녀이신 분들이 운영하는 작은 카페다. 빈티지한 소품들과 모던한 소품들이 조화롭게 공존하고 있다. 사실 어른들을 모시고 다니는 여행이라 여행 일정에 카페를 넣는 것이 조금은 조심스러웠다. 젊은 사람들이야 '카페 투어' 라며 카페를 방문하는 것도 여행의 한 코스라고 생각하지만, 나이 있으신 분들은 그렇지 않을 수 있으니.

 그래도 엄마와 이모는 예쁜 카페를 가는 걸 좋아하는 분들이셨고 외할머니도 분위기를 맞출 줄 아셔서 우리의 여행 일정엔 늘 예쁜 카페에서의 휴식이 들어가 있었다.

 

 

 정말 독특했던 제주 구좌읍 카페 미남미녀의 메뉴판. 디저트 메뉴가 정말 귀여운 모형으로 메뉴판에 올라가 있으니 앙증맞고 귀여웠다. 수정과, 식혜, 약밥 같은 메뉴들은 외할머니도 충분히 즐기실 수 있을거라 생각해서 왔는데 적절한 선택이었던 것 같다.

 

 

 우리가 주문한 드립커피, 더치커피, 식혜, 녹차팥 티라미수. 사실은 팥 티라미수를 먹어보고 싶었는데 이미 솔드아웃이라 녹차팥티라미수를 선택. 원래 녹차+팥 조합이 참 많죠. 그래서인지 녹차와 팥의 조합이 잘 어울렀어요. 티라미수 시트 안에는 신기하게도 자몽이 들어가 있었다. 자몽청이 들어가는 건가? 궁금했다는.

 

 

 여행 중 고단함을 달래기 위해 잠시 들린 제주 구좌읍 카페 미남미녀에서 이야기꽃을 피운 후 일몰을 보러 용눈이오름으로 가려고 하던 순간, 예쁜 준인분께서 할머니께 떡 좋아하시냐며 내미신 인절미. 직접 만드신 떡이라고 하던데 예쁜 마음만큼이나 맛있었다. 분위기도 맛도 좋아서 좋은 기억을 안고 떠나려던 찰나, 작은 친절이 더해져서 더 좋은 기억으로 남게 되었다. 노키즈존에 5명까지만 입장이 가능한 곳이라 제약이 많지만 그래도 그덕에 카페에 머무르는 분들이 카페의 분위기를 최대한으로 느끼고 갈 수 있어서 좋은 것 같다.

 

 제주 구좌읍 카페 병과점 미남미녀 : 매일 12:00-18:00 수,목 휴무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구좌읍 종달리 558-1 | 병과점 미남미녀
도움말 Daum 지도
  • BlogIcon 트라이공방 2018.03.27 13:47 신고

    종달리 해변에 이런 곳이 있었군요! 다음번에 제주도가면 꼭 가봐야겠어요! ㅎㅎ


 서울에 살고 있는 중학교 친구를 만나러 가면, 서울 코스는 그 친구가 정한다. 늘 그녀 덕분에 새로운 음식과 다양한 분위기의 음식점을 많이 가게 되어 고맙게 생각한다. 이 날은 늦봄과 초여름 사이, 그즈음 이었다. 연남동이 궁금했던 내게 연남동 맛집과 연남동 카페를 소개시켜주었지. 점심은 타이 음식점이었는데 생각보다는 별로였고 그 이후에 들렀던 연남동 카페 연남살롱은 대만족이었다.


 

 아기자기한 소품이 가득하고 옛날 만화책이 가득해서 추억을 떠올리게 하는 이 작은 카페는 공간이 작아서 만석이었다. 대기 명단에 이름을 올리고 카페 밖에 서서 조금 기다리다보니 다행히 오래 걸리지 않아 자리가 생겨서 앉을 수 있었다. 메뉴판마저 너무 귀엽다. 카페 규모에 비해 생각보다 메뉴가 다양했다. 맥주와 칵테일이 있는 걸 보니 저녁에는 가볍게 술 한 잔 오러 오는 사람들도 종종 있는가보다. 



 툭툭누들타이에서 배부르게 먹고온 후였지만 말차빙수도 밀크티빙수도 모두 포기할 수 없어서 남기더라도 둘 다 맛보자 싶어서 각각 하나씩 주문했다. 



 소복히 담겨있는 말차빙수. 사진 상으로는 굉장히 크고 양도 많아보이지만 실제로는 그렇게 많지는 않다. 그리고 맛있어서 먹다보면 결코 많게 안 느껴진다. 팥이랑 떡을 따로 담아주셔서 원하는 만큼 곁들여 먹을 수 있어서 좋았다. 말차 빙수를 먹으러 가보면 말차가 너무 연하거나 말차는 진하지만 너무 달거나 해서 아쉬울 때가 많았는데 연남동 카페 연남살롱의 말차빙수는 너무 달지도 않고 말차도 진해서 마음에 들었다.



 아쌈밀크티빙수. 역시 진해 보이는 비주얼에 두근두근. 같이 내어주시는 시럽같이 생긴 것을 부어서 먹으면 되는데, 난 그냥 시럽인 줄 알았는데 먹어보니 밀크티를 졸인 것 같은 느낌? 엄청 진한 밀크티 맛이 났다. 아쌈밀크티빙수는 뭔가 달 것 같아서 먹기 전부터 걱정했는데 웬걸. 하나도 안 달고 정말 맛있었다. 얼음도 정말 곱고 밀크티 맛도 진하고. 아 진짜 다시 생각해도 넘넘 맛있었다. 말차빙수 한 입 먹고 아 너무 맛있어 - 밀크티 빙수 한 입 먹고, 아 이것도 정말 맛있어. 그렇게 번갈아가면서 맛있게 먹었다. 

 연남동에 다시 가게 되면 꼭 다시 찾아보고 싶은 연남동 카페 연남살롱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마포구 연남동 504-33 | 연남살롱
도움말 Daum 지도


 작년 상반기에 친한 언니랑 서울 갈 일이 있어서 올라 갔다가 찾아갔던 망원동 카페 딥블루레이크 . 인스타에서 망원동 카페 , 망리단길 카페를 한참 찾아보다가 발견한 곳인데 마음에 들었지만 거리가 조금 멀어서 고민하다가 다른 대안이 없어서 여기로 왔다.



 파란 외벽이 매력적인 곳. 사실 내부가 어땠는지보다 이 파란 외벽이 마음에 들어서 왔다. 블루 계열 컬러 중에 이 컬러의 이름은 뭐지? 암튼 이 컬러 매력적이다. 


 망원동 카페 딥블루레이크는 생각보다는 메뉴가 다양했다. 오트라떼랑 스트로베리 오렌지 주스 주문. 오렌지 블로썸 메뉴도 너무 궁금하긴 했는데 이 메뉴는 다른 곳에서 탠저린 라떼라는 메뉴로 많이 접해보았기 때문에 더 궁금했던 오트라떼를 주문했다. 사실 이 메뉴판은 작년 여름 즈음 찍은 사진이라 지금은 메뉴가 달라져있을 수도 있다.(최신 블로그를 확인해보세요.)



망원동 카페 딥블루레이크는 4층으로 된 카페였는데 층마다 분위기가 다 달랐다. 어떤 곳은 식물이 가득한 초록초록한 분위기, 어떤 곳은 분홍분홍 여심 취향 저격하는 분위기, 또 다른 곳은 아기자기한 소품이 가득한 귀여운 분위기. 층마다 각기 다른 분위기로 매력을 뽐내고 있었다.

 이렇게 다양한 분위기로 인테리어를 하면 대게 산만하거나 이도저도 아니라는 느낌을 많이 받았는데, 여기는 층별로 다른 분위기로 해 놓아서 그런지 별로 그런 느낌이 들지 않았다.



 스트로베리+오렌지 주스와 오트라떼. 사실 딸기와 오렌지 조합은 맛이 없을 수 없는 조합이라 기대한만큼 정말 맛있게 먹었고, 정말 궁금해서 주문한 오트라떼는 기대 이상이었다. 귀리의 고소한 맛이 쌉싸름한 커피와 어우러져 독특하지만 조화로운 맛을 만들어냈다. 달달한 커피를 그리 좋아하지 않는 나로서는 마음에 드는 메뉴였다.

 

 

 우리가 머물렀던 4층의 내부 인테리어 모습. 우리가 카페에 도착했을 때, 2층과 3층은 만석이라 4층으로 왔는데 잠깐 사진 찍고 음료를 마시고 나니 금방 사람이 가득 찼다. 인스타에서 망원동 카페 검색하면 엄청 많이 보이던데 역시 인기 있는 곳인가보다. 요즘은 블로그 검색보다 인스타그램 검색으로 예쁜 카페를 찾아가는 편인데, 막상 찾아가보면 실망하는 경우가 많았다. 인테리어는 예쁘지만 맛은 진짜 별로라든가, 아니면 정방향의 사진 한 장에 보이는 게 전부 다인 인테리어라든가. 그런데 망원동 카페 딥블루레이크는 인테리어도 맛도 둘 다 만족시켜주는 카페였다. 가까이 살았다면 자주 갔을 것 같다. 


매일 11:00-22:00 연중무휴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마포구 망원1동 |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