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에서 티웨이항공 타고 오후에 출발해서 베트남 호치민에 밤 10시 쯤 도착한 우리. 

 다이너스카드 사용해서 인천공항 라운지에서 4시쯤 늦은 점심을 먹었던 우리는 비행 시간 동안에는 배가 안 고프다가 호치민에 도착하니까 출출해지기 시작했다. 란란호텔2에 가서 짐을 간단하게 풀어놓고 여행자거리도 구경할 겸 밖으로 나갔다.





 우리가 호치민 맛집 리스트에 넣어뒀던 식당 중에 숙소와 제일 가깝고 또 24시간 운영이라 시간에 제약없이 방문하기 좋았던 포퀸. 2층도 있고 가게 앞에 노상 테이블에서 먹는 사람들도 많았다.



호치민 맛집포퀸 메뉴판 & 가격




 포타이랑 포친 각각 하나씩 주문했다. 포타이는 레어비프! 포친은 양지. 가격은 둘 다 우리 나라 돈으로 3000원 약간 넘는 가격이니 얼마나 저렴한가. 베트남에서 이렇게 쌀국수 사먹다가 한국와서 8천원-9천원 주고 사먹으려니 너무 아깝게 느껴졌다 ㅠ_ㅠ




 테이블마다 각종 소스랑 고수,민트는 놓여져 있었고 주문하고 나서 조금 있다가 라임이랑 살짝 데친 숙주를 주셨다. 난 생 숙주보다 살짝 익은 숙주를 좋아하는데 이렇게 데쳐서 주시니 좋았다 :-)



포타이



 포타이는 레어비프가 들어간다고 적혀있어서 걱정했는데 막상 시켜서 먹다보면 뜨거운 국물 속에서 거의 익는다. 그래서 안 익으면 어떡하지 라는 걱정은 안 해도 될 것 같다. 



  .식탁에 놓여져 있던 민트랑 고수 팍팍 넣고, 숙주도 듬뿍 넣어서 맛있게 한 그릇 먹었다. 워낙 더운 나라라 밤에도 더웠는데 뜨거운 쌀국수 한 그릇 뚝딱 먹으니 땀이 뻘뻘 났다. (시원한 맥주를 시키긴 했지만 우리 나라처럼 시원하게 나오지 않을 뿐더러 날씨가 워낙 더워서 금방 미지근해진다.)

 베트남 호치민 맛집 포퀸 쌀국수는 맛있긴 한데 간이 너무 세서 아쉬웠다. 나는 국물을 좋아해서 계속 국물을 떠먹었는데 나중에 자꾸 물이 땡겼다. 평소에 간을 세게 먹는 편이다 하시는 분들은 더 맛있게 드시겠지 :-)

 그래도 고기도 부드럽고 24시간 영업을 하니 밤비행기타고 호치민에 밤에 도착해서 출출한 여행자들에게 추천하는 호치민 맛집이다. 여기에서 쌀국수 한 그릇 하고 여행자 거리의 밤을 구경해도 좋을 것 같다. 


베트남 호치민 맛집 : 포퀸 쌀국수  / 24시간 영업

  • BlogIcon 트라이공방 2018.03.29 09:36 신고

    한국에서 먹는 거랑은 전혀 다를거 같아요! ㅎㅎ 맛있겠네요 ㅎ 물넣으신거 보니 뭔가 조금 짜긴 하겠지만..? ㅎ

  • BlogIcon 강남 퍼블릭 2018.11.30 14:16

    와~~ 아무래도
    한국에 많고 많은
    베트남 레스토랑이랑은 맛이 다르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