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여행 2일차. 호치민에서는 크게 많이 볼 게 없어서 오전 동안 호치민 관광을 다 하고 호치민에서 무이네로 이동하기로 했다. 호치민에서 무이네 가는 방법을 검색해보니 보통 슬리핑 버스를 많이들 타더라. 호치민에서 무이네까지 5시간 가까이 소요되니 이동 시간을 아까워하는 사람들은 밤에 슬리핑버스를 타서 가는 동안 자는 방법을 선택한다. 그러면 하루 숙소도 해결하고 이동 시간에 자면 되니 시간 낭비도 하지 않고. 근데 나는 그렇게 하면 너무 피곤할 것 같아서 그냥 낮에 슬리핑 버스를 타기로 했다.





 슬리핑버스를 검색해보니 '신투어리스트, 풍짱버스, 탐한버스' 이렇게 3개 회사 버스를 많이 타던데 신투어리스트는 버스가 오래됐다고 하고 탐한버스가 버스도 깔끔하다고 하고 후기도 괜찮길래 탐한으로 결정했다. 



 구글 지도에서 탐한 트래블 검색해서 찾아가면 티켓오피스가 나온다. 점심 버스를 타기 위해서 아침 일정을 시작할 때 티켓오피스에 들려서 미리 예매를 하고 관광을 시작했다.


호치민에서 무이네 버스 시간표


 

 호치민 출발 무이네 도착 버스 시간은 오전 7시반부터 밤 9시까지. (이 시간표는 2017년 8월 기준이니 지금은 달라져있을 수도 있어요.) 

 나는 낮 12시 버스로 예매.





 예매할 때 표를 받으면 거기 자기 자리가 적혀있는데 그 좌석대로 버스를 탄다. 나는 B10 이랑 B11. 12시 15분 전에 오라고 했는데 차가 밀려서 좀 늦게 도착해서 헐레벌떡 갔더니 버스 출발시간은 12시 15분. 사람들이 늦을까봐 일부러 버스 출발시간보다 15분 이른 시간으로 말해주는 것 같았다. 슬리핑 버스 가격은 1인당 12만동 (6천원)





 슬리핑버스라고 해서 얼마나 누울 수 있나 했더니 완전히 수평으로 누울 순 없고 사진 정도로 기댈 수 있다. 기댄 것 보다는 누운 것에 가까운 것 같긴 하다. 앞 사람 좌석 밑에 다리를 넣을 수 있는 공간이 있는데 키 큰 성인 남자들은 다리가 완전히 펴지진 않을 것 같아요. 버스 안에 1층이랑 2층이 있는데 예매할 때 2층 자리 밖에 안 남아서 나는 2층으로. 에어컨을 세게 틀어서 춥다는 후기가 많아서 걱정했는데 내가 탄 버스는 하나도 안 추웠다. 버스에서 각각 물 한 병씩 나눠주고 버스에 와이파이도 된다고 했는데 신호는 잡히지만 속도가 너무 느려서 그냥 안 썼다. 





 자고 싶었지만 한낮이다보니 잠이 안 와서 창밖으로 풍경 감상했다. 뭉게구름이 가득한 파란 하늘이 너무 예뻤다. 

2시간 정도 갔을까? 휴게소에 내려줬다.



 

 쉬는 시간을 넉넉하게 줘서 화장실도 다녀오고 뭘 사먹을 수도 있는데 휴게소에 있는 음식들이 그다지 끌리지는 않아서 패스! 블로그 후기에 휴게소 화장실 되게 더럽다고 그래서 걱정했는데 여기는 괜찮았다. 복불복인듯했다.

 호치민에서 무이네 가는 탐한버스 후기를 간략하게 정리해보자면, 새 버스가 많다던 탐한버스였지만 내가 탄 버스는 오래된 버스 같았다. 하지만 그렇게 불편한 점은 없었다. 버스 탈 때 행선지를 물어보고 그 호텔에 내려준다고 들어서 좋았는데 호텔 코앞에 안 내려주고 근처에 내리라고 해서 700m 정도 걸어갔다. 그렇게 먼 거리는 아니지만 푹푹 찌는 더운 여름날에 캐리어 끌고 걸어가려니 힘들었다.

 약간의 불만족도 있었지만 나름 괜찮았던 것 같다. 6천원에 많은 서비스를 기대할 수 없지 -


  • BlogIcon 슬_ 2018.04.07 01:14 신고

    와! 슬리핑 버스 신기해요! 하긴 버스를 오래탈 때 제일 힘든게 허리랑 어깨인데...
    저렇게 잠깐이라도 누워서 갈 수 있으면 피로가 덜하겠어요.
    가격이 너무 괜찮네요!! 6천원이라니! ㅋㅋㅋㅋㅋ